평화칼럼

남북미 판문점 상봉, 민족의 한을 풀자는 약속

최고관리자 0 18
남북미 판문점 상봉민족의 한을 풀자는 약속

이흥노(재미동포)


undefined

트럼프 대통령이 오사까 G20 회의 마지막 날김정은 위원장과 DMZ에서 만나 악수라도 하며 인사를 나누고 싶다는 트윗을 날렸다불과 5시간 만에 북측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국경선에서 만난다면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화답했다이윽고 한미 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처음으로 문 대통령이 판문점 북미 정상 상봉이 있고 자신도 초청됐다고 발표했다드디어 630판문점 남북 경계선 상에서 역사적 조미정상 상봉이 이뤄졌다.트럼프 대통령이 북쪽으로 넘어가 보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하자 김정은 위원장의 안내로 ‘금단의 선을 넘어 두 정상이 잠시 북녘으로 걸어갔다바로 이 순간이 장면이 ‘역사적 대사변이 됐다전 지구촌을 흥분과 환희로 들끓게 했다.

 

 

역대 미국 대통령이 38선에 나타나 쌍안경을 끼고 북측을 향해 적개심을 고취하고 전의를 불태웠던 데에 반해트럼프는 그 반대의 길을 갔다그는 남북 경계선을 넘어 적지의 땅북녘으로 직접 들어간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 됐다그는 새 역사를 쓴 지도자가 됐다문 대통령은 그를평화를 만드는 사람이라고 불렀다북미 정상은 <자유의 집>으로 이동해서   1시간가량 회담을 했다조만간 본격적 실무협의를 하자는 합의를 했고 두 정상은 상호 교환 초청도 했다원래 둘이서 악수나 하자던 게 결국  3차 북미 정상회담 (약식)이 되고 말았다

 

이 역사적 판문점 상봉에 대한 해내외 여론은 대부분 긍정적이다서울의 모든 정당사회단체들이 환영 일색이다그러나 유독 한국당만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주변국들 특히 중,일의 언론들은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비중 있게 보도했다미국 시민들이 대체로 환영 지지하는 데 반해 민주당은 대체로 부정적 견해를 표명했다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빅 딜을 외치던 미국이 6월 초로 접어들면서 태도에 변화가 감지되기 시작했다. ‘유연성 발휘’ 소리가 나오더니 점차 ‘단계적 동시적’ 또는동시적 병행적’ 표현이 등장하기 시작했다대화 준비가 됐다면서 대화장에 나오라고 북에 연신 신호를 보내기 시작했다그러나 북측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시 주석 방북 (6/21-22) 직후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의 친서를 받고 만족감을 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트럼프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은 북미 대화가 임박하다는 예고편이 됐다반대세력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의 뜻을 관철하겠다는 트럼프의 결연한 의지와 ‘새 계산법에 준하는 대목이 친서에 들어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바로 판문점여기서 휴전 담판이 벌어졌고 ‘휴전협정에 북중미가 서명한 곳이다사실, ‘38은 대결반목증오전쟁의 상징일 뿐 아니라 민족의 비극과 한이 깊게 서려 있는 곳이다. 66년이 지나도록 전쟁이 완전 끝나질 않아 지구상 가장 긴 ‘휴전상태가 계속 유지되고 있는 곳이다판문점에서 벌어진 역사적 대사변은 특히 휴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시키자는 의지 결의를 다지는 계기가 됐을 것으로 짐작된다또 아무도 이 성스러운 과업 수행에서 후퇴하기 어렵게 만들었을 것이다.

 

속전속결로 치러진 이번 판문점 북미회담 막후에는 시 주석(뿌찐 대통령 포함)과 문 대통령의 큰 역할이 있었던 게 분명하다시 주석은 방북 직전 트럼프와 전화 통화를 했다 G20 기간중미 정상회담에서 방북 결과를 트럼프에게 설명했다그는 김정은 위원장의 변함없는 비핵화 의지와 인내심을 갖고 대화에 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미국 측의 큰 고민 중 하나가 북측에 안전보장 조치를 담보하는 문제다그런데 시 주석이 북측의 안전보장에 기여하겠다고 자청한 발언을 트럼프는 반색했을 게  분명하다미국의 큰 짐을 중국이 덜어줄 뿐 아니라 북측의 과감한 비핵화 조치를 촉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트럼프가 판단했을 가능성이 커 보이기 때문이다.  

 

이제 조만간 북미 양측 실무진이 머리를 맞대게 된다무산된 하노이 북미 공동 합의문을 훌쩍 뛰어넘어보다 확대 발전된 새로운 걸작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그러나 여전히 하노이 회담 악몽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트럼프의 의지와 결의를 의심해서가 아니다북미 회담 반대 및 반트럼프 세력의 집요한 방해 공작을 트럼프가 박차고 나갈 수 있느냐가 우려돼서다

 

이번 대선은 트럼프가 죽느냐 사느냐의 판가리 싸움이다재선 실패는 자신과 가족에게 큰 재앙이다그의 대선 승패가 전적으로 김정은 위원장 손에 달려있다는 사실이 절묘하다노벨상 후보 신청이 마감되고 본격적으로 대선 운동이 시작되는 7월까지는 트럼프가 외교적 실적을 쌓아야 한다동시에3차 판문점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은 우리 민족에게 들쒸운  한을 풀어줘야 한다트럼프가 작별 직전 문 대통령에게 ‘귓속말을 했다아마도 “문 대통령걱정마시오내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해낼 테니두고 보시오라고 했을 것 같다이번 판문점 북미 회담에 멍석을 깔아줬던 문 대통령은 “북미 간 적대관계가 사실상 종식됐다는 서언을 했다고 한다이제는 절망할 이유가 없다희망을 가져도 된다


0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7 명
  • 오늘 방문자 275 명
  • 어제 방문자 608 명
  • 최대 방문자 742 명
  • 전체 방문자 224,716 명
  • 전체 게시물 532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75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